검색

수능 당일 64 건 사고 잇따라 -맹장 터지고 엘레베이터 갇히며 골절환자도 발생

가 -가 +

사회부
기사입력 2019-11-15

 

“맹장터지고 엘리베이터 갇히고”…수능날 아침 사건사고 잇따라

소방청, 수능시험일 오전 총 64건의 소방활동
엘리베이터 갇혀 구조하고·맹장 터져 병원서 시험보고
긴급 이송 58건…백혈병·골절 환자도 수험장 이송
  • 등록 2019-11-14 오후 4:48:50

    수정 2019-11-14 오후 4:48:50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광주 상일여자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에서 2교시 수학 과목 시험이 한창이던 오전 11시 12분께 한 수험생이 시력 이상으로 시험을 포기했다고 광주시소방본부와 시교육청이 밝혔다.(사진=연합뉴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인 14일 새벽 서울 마포구에서 한 수능 수험생인 빌라에서 투신해 허리와 발목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남 김해에선 수능 시험을 보러 가다가 엘리베이터에 갇혀 구조되기도 하는 등 수능 수험생 관련 사건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소방청은 수능시험 당일인 14일 오전 수험생 관련 구조와 구급활동, 긴급 이송 등 총 64건의 소방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먼저 구조 활동으로는 서울 마포구에선 오전 3시 9분쯤 수능수험생 김모(18)양이 주택 3~4층 계단참에서 투신해 허리와 발목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광주 남구와 경남 김해에서는 수험생이 수능시험을 가려고 나와 엘리베이터에 갇히는 사고도 발생했다.
이데일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글로벌시티앤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