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격-'고양시 투숙객 을 살해 후 토믹을 내 한강에 버린 살인 사건' 장대호, 소름 끼쳐

죄의식없이 경찰 검찰 가지고 놀다 덜미가 잡혀- 무기징역 선고 받아

가 -가 +

사회부
기사입력 2019-11-19

 

▲고양시 어느 모텔에서 투숙객을 살해한 장대호 (38세) 죄의식이 너무 없고 뻡뻔해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18일 MBC에 보도가 된 한강토막 살인사건 기사가 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이른바 '한강 토막살인 사건'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장대호가 교도소에서 작성한 범행일지가 공개됐다. 이 범행일지에는 범행 도구를 숨긴 장소와 피해자를 조롱하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져 더 큰 충격을 안겨준다.

 

18일 MBC에 따르면 장대호는 구치소에서 자신의 범행과 관련된 범행일지를 작성했다. 분량은 53쪽으로 범행 수법이 자세히 기록돼 있고 특히 시신을 훼손할 때 사용한 범행도구를 어디에 숨겼는지 그림과 함께 자세히 담겨 있었다.

 

경찰은 해당 내용을 확인하고 이날 모텔을 수색해 범행도구를 찾아냈다. 범행도구는 사건이 벌어진 모텔 지하 1층의 비품 창고 구석에 놓여 있던 길이 70㎝의 가방에서 발견됐다.

 

앞서 장대호는 경찰 조사에서 훼손 도구를 숨기기 위해 경찰과 검찰 조사에서는 다른 방식으로 사체 훼손을 했다고 둘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장대호는 범행 도구를 숨긴 이유에 대해 "(경찰 조사 당시) 목이 말라 찬물을 달라고 했는데 경찰이 미지근한 물을 줘서 기분이 나빴다. 그래서 털어놓지 않았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장대호가 범행에 사용했던 범행도구.사진=MBC 캡처

 

장대호가 사용했던 살인도구-사진 MBC캡쳐

 

또 이 범행일지에는 장대호가 피해자와 처음 만난 날의 상황, 피해자의 인상착의 등이 적혀 있었는데, 장대호는 중국동포 출신이었던 피해자를 언급하며 "남의 나라에서 돈 버는 주제"라고 표현하는 등 피해자를 조롱하기도 했다.

 

장대호는 이 범행일지에 자신이 재판 중 유족을 향해 웃었던 일에 대해서는 자랑하는 듯이 썼고, 인터넷 기사에 달린 악성 댓글에는 민감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1심 재판부는 지난 5일 "피해자와 사법부까지 조롱하는 듯한 태도를 볼 때 피고인을 우리 사회로부터 영구적으로 격리하는 것만이 죄책에 합당한 처벌"이라며 장대호에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앞서 장대호는 법정을 오가는 중에 취재진을 향해 미소를 보이며 뻔뻔하게 인사하는 등 죄책감을 전혀 느끼지 않는 행동을 보여 공분을 일으키기도 했다.

 

장대호는 지난 8월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던 모텔에서 투숙객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훼손한 시신을 같은 달 12일 새벽 전기자전거를 이용해 5차례에 걸쳐 한강에 버린 혐의도 받았다.

 

시신 유기 당일 오전 9시15분께 경기도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부근에서 한강사업본부 직원이 몸통만 있는 시신을 발견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인근 수색을 통해 시신의 팔·머리 등도 추가로 발견돼 피해자의 신원이 확인됐고,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오자 장대호는 지난 8월17일 새벽 자수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MBC방송 취재진이 조금 아쉬운 것은 범행동기가 무엇인지, 어떻게 누구를 살해를 하게 됐는지, 성별 연령 신분등 구체적인 내용이 없는 보도내용이라고 꼬집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글로벌시티앤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