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속보/화성시 "화성연쇄살인사건으로 30년 오명..'이춘재 사건'으로 불러달라"

가 -가 +

보도국
기사입력 2019-11-29

 

경기 화성시의회가 지역에 부정적인 인식을 주는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달라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화성시의회는 28일 열린 본회의에서 박경아 의원이 발의한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변경 촉구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문에 따르면 1986년부터 91년까지 화성 병점 일대에서 일어난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졌으나 사건명에 '화성'이란 지명이 붙여져 30여 년 동안 오명을 짊어지고 있기에, 경찰과 각 언론사는 화성시민 전체에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만드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이라는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야 한다.

 

화성 시민들은 그동안 이 사건에 '화성'이라는 지명이 붙은 데 대해 불만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쇄살인 발생지로 각인되면서 지역 전체가 안전하지 않은 도시로 낙인찍힌다는 이유에서다. 영화 '살인의 추억'이 개봉했을 때나 해당 사건에 대한 언론 보도가 있을 때마다 화성시청으로 항의 전화가 걸려오는 일도 다반사.

 

화성시의 한 공무원은 "화성은 방범용 CCTV가 타지역보다 많이 설치됐고, 특히 신도시 주변으로 강력범죄 발생 건수도 낮은 편이어서 비교적 안전한 도시에 속하는데도 매년 시민을 대상으로한 '체감 안전도' 조사에서는 경기도권 내에서도 최하위에 속했다"면서 "화성연쇄살인 사건이라는 명칭 때문에 시민들이 막연하게 불안감을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결의문을 발의한 박 의원은 "10여년 전 화성으로 이사를 왔다"며 "당시 지방에 있는 친척들은 '화성에 죽으러 가느냐'고 할 정도였다"고 푸념했다.

 

이어 "나는 고작 10년 정도지만, 화성시민은 30여년을 이런 불명예를 안고 살아온 것"이라며 "시의회는 시민의 대변자인 만큼 의회 차원의 결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대표 발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시의회는 경찰과 언론사 등에 공문을 발송해 사건명을 표기할 때 지역명을 빼고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아시아경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글로벌시티앤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