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Hot issu/ 美부동산社,송년회서 전 직원에게 119억원 '깜짝보너스'

가 -가 +

국제부
기사입력 2019-12-12

 1인당 평균 수령액 약 5900만원 

직원들, 소리 지르고 울며 감격 
회장 "직원들 헌신, 노력에 감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7일(열린 부동산 기업 '세인트존스 프로퍼티스'의 송년회에서 깜짝 보너스를 확인한 직원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직원 198명 모두에게 총 1000만달러(약 119억4000만원)의 깜짝 보너스를 지급해 화제가 됐다. (출처=세인트존스 프로퍼티스 홈페이지 영상 캡처) 2019.12.11.

미국 메릴랜드주에 위치한 부동산회사가 송년회에서 모든 직원에게 총 1000만달러(약 119억4000만원)의 깜짝 보너스를 지급해 화제다.

10일(현지시간) CNN 등은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위치한 부동산 회사 '세인트존스 프로퍼티스'가 7일 열린 송년회에서 예고 없이 직원 198명에게 총 1000만달러의 보너스를 줬다고 보도했다.

1인당 평균 수령액은 5만달러(약5900만원) 수준이며 액수는 연차에 따라 정해졌다. 가장 큰 금액은 27만달러다.  

보너스가 있다는 사실을 미리 안 사람은 전체 직원들 중 오직 5명뿐이었다고 한다. 직원들은 송년회에서 받은 빨간 봉투를 열어보고는 거액의 보너스가 들어있는 것을 안 후 울음을 터트리며 감격해했다.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회사는 올해 2000만 평방피트(185만8060㎡)의 부동산 개발이라는 목표를 달성했다. 설립자이자 회장인 에드워드 세인트존스는 "목표 달성을 축하하기 위해 우리 직원의 삶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방식으로 보상해주고 싶었다"며 "모든 직원의 헌신과 노력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직원 스테퍼니 리지웨이는 "봉투를 열었을 때 정말로 믿을 수 없었다. 어떤 단어로 당시 내 기분을 설명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며 "나는 정말 놀랐고 여전히 충격에 빠진 상태다. 이 일은 확실히 내 인생을 바꿔줬다"고 CNN에 말했다.

로런스 메이크랜츠 사장은 "내 인생에서 본 가장 놀라운 광경이었다. 모두 감정이 벅차올라 소리 지르고, 울고, 웃고, 껴안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직원들이 우리(경영진)를 껴안고 악수하려고 줄을 섰다. 그들은 우리에게 이 보너스를 어떻게 사용할지 계속 이야기했다"며 "직원들은 이제 신용카드 빚, 주택담보대출, 학자금 대출을 갚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직원들이 너무 자랑스럽다. 그들은 우리 회사 성공의 기반이자 이유"라고 강조했다. NEWSI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욕시티앤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