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클럽 아우디녀”징역형/남친과 성관계동영상 몰래 돈받고 판매

가 -가 +

빛소금
기사입력 2015-10-09

777.jpg

 

<출처.이씨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클럽 아우디녀”징역형/남친과  성관계동영상 몰래 돈받고 판매

 

▶“클럽 아우디녀”...성매매를 반대한다고 시위까지 하던 이씨가 남친몰래 남친과의 성행위동영상을 돈주고 매매한 것이다

 

나체 시위로 세간에 알려진 일명 ‘클럽 아우디녀’가 SNS를 통해 음란물을 유포·판매했다가 징역형을 면치 못했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단독(판사 임성철)는 정보통신망을 이용, 음란물을 배포하고 판매한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이모씨(27)에게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영리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해 음란물을 전시했고 그 중에는 남자친구인 A씨의 신체가 일부 노출되는 영상도 포함되어 있었다"며 "전시한 음란물의 수위가 높고, 다수의 사람이 영상을 보고 정신적인 충격을 입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다만 "영상에 남자친구의 얼굴이 나오지 않고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것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회원을 모집을 위해 SNS에 '몇십만원 콘서트보다 재밋을걸?'등의 문구가 적힌 사진을 게시, 회원들에게는 10만원의 이용료를 받고 동영상과 사진을 열람하거나 다운받을 수 있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는 클럽에서 나체로 춤을 추는 동영상이 SNS를 통해 퍼지며 주목을 받았고 과거 아우디 차량 판매원으로 일했다고 밝혀 ‘클럽 아우디녀’로 불려왔다.

 

지난 4월과 5월에는 청계천과 광화문광장 등 서울 도심에서 ‘육식·모피 반대’,‘성매매 반대’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나체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네이버뉴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글로벌시티앤방송. All rights reserved.